참판댁 

찾기| English 

 전통주택 


참판댁에 관하여      참판댁(큰집)충남 아산시 송악면 외암리 외암마을에 있는 한옥이다. 19세기 후반 규장각의 직학사(直學士)와 참판(參判)을 지낸 퇴호(退湖) 이정렬(이정렬; 1868~1950)이 고종으로부터 하사받아 지었다고 한다. 이런 연유로 참판댁이라고 불린다. 고종의 황후인 명성황후는 이모의 손자인 퇴호를 매우 사랑하였다고 한다. 사당은 20세기 초에 지은 것으로 보인다. 동남향으로 자리잡은 참판댁은 솟을대문을 낸 一자형 대문간채 안에 ㄴ자형의 사랑채와 곳간채가 ㄱ자형의 안채와 안마당을 감싸면서 튼 ㅁ자형을 이루고 있다. 대문간채는 사랑채가 정면으로 보이지 않도록 약간 서쪽으로 틀어져 있다. 안채의 서북쪽 뒷편에 사당이 자리잡고 있으며 대문 앞으로 돌담을 쌓아서 깊이 있는 진입로를 조성한 것이 특징적이다.

문간채. 외암마을의 주산인 설화산을 주산으로 배치되었다.

참판댁의 문간채를 통해서 밖을 내다보면 외암마을의 안산인 면잠산의 봉우리가 눈에 들어온다.

대문간으로부터 사랑채에 이르는 징검돌이 놓여 있다.

건물로 둘러싸인 사적인 안마당

안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