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암사

 찾기 l English  

 영화  


선암사 영화 '동승' 의 촬영장소

동승

감독 주경중

2003년

 

선암사는 25여 동의 많은 건물들이 모여서 하나의 종교공간을 이룬 조선 후기 사찰건축의 대표작이다. 선암사는 삼국시대에 창건되었다고 전하나, 지금의 모습의 기틀이 마련된 것은 선암사 주지를 맡아 활발한 중창사업을 전개한 약휴(若休; 1664~1738)선사 때이다.

달마전 안뜰. 지금은 승방의 일부가 철거되어 조용한 뒷뜰처럼 보이는 공간에 네 개의 돌확이 나란히 놓여 있어 정겨운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승선교. 멀리보이는 아치형의 다리는 영화에서 속세(인간)와 불계(부처)를 이어주고 또 나누어주는 상징으로 묘사된다.

 

 

대웅전 일곽. 나말여초에 세워진 두 개의 탑을 중심으로 배치된다. 이른바 쌍탑식 배치이다.

 

이 페이지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