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경당

찾기 | English 

전통주택 

 

연경당에 관하여      연경당은 흔히 비원이라 불리는 창덕궁의 후원에 자리한다. 연경당은 조선시대 후기인 1828년(순조 28년)에 건립되었다. 당시 왕세자의 청으로 사대부의 생활을 경험할 수 있는 사대부가를 궁내에 지은 것이라고 한다. 따라서, 연경당은 조선시대 상류주택의 전형적인 구성과 격식을 갖추고 있으며, 오늘날 조선시대 후기의 한옥을 연구하는 데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연경당이 일반 사대부가와 다른 점은, 그것이 궁궐 안에 지어졌기 때문에 사당을 두지 않았으며, 안채 건물에는 부엌이 없고 대신 안채의 후면에 음식을 준비하는 반빗간이 설치된 것이다. 연경당은 안채, 사랑채, 안행랑채, 바깥 행랑채, 서재인 선향재, 반빗간, 농수정이라는 이름의 정자 등 여러 채(건물), 그리고 그것들과 각각 짝을 이루는 마당으로 구성된다. 반빗간이란 반찬을 만드는 곳이란 뜻으로 음식을 준비하던 건물이다. 반찬 만드는 일을 맡아보던 여자 하인을 반빗이라고 불렀다.   

대문간으로 접근하는 모습

안채로 진입하는 중문간, 수인문(脩仁門).

수인문에서 바라본 안채

안채

안채의 한 칸

안대청에서 바라본 굴뚝과 반빗간

안채의 측면에서 바라본 안채의 실들과 개구부

안채의 뒷마당

yk8.jpg (26762 bytes)

사랑채로 진입하는 중문인 장양문(長陽門)을 안채에서 바라본 모습

사랑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