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씨행단 

찾기 l English 

전통주택 


맹씨행단에 관하여    맹씨행단은 충청남도 아산시 배방면 중리에 위치한다. 맹시행단은 고려말인 1330년 처음 지어지고 1482년 건물의 방향을 바꾸어 다시 지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맹씨행단은 조선 전기 청백리로 유명한 고불 맹사성(1360∼1438) 가족이 살던 집으로, 원래 고려 후기에 최영 장군이 지은 집이라고 전하기도 한다. 맹사성은 고려말 · 조선초의 문신으로, 최영 장군의 손주사위이다. 맹씨행단의 본채는 H형의 건물로, 정면 4칸 측면 3칸의 팔작지붕 건물이다. 중앙 2칸은 대청이고 양측칸이 온돌방이다. 맹씨행단은 우리나라 민가(民家) 중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의 하나로, 기둥 위 공포의 짜임이나 대들보 위 대공의 형상 등이 고려말 조선 초의 목조건물의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집의 마당에 600년이 된 은행나무 2그루가 서 있어서 행단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maeng1-1.jpg (42857 bytes) maeng2-1.jpg (36083 bytes)
maeng3-1.jpg (46329 bytes) maeng4-1.jpg (43552 bytes)
maeng5-1.jpg (36423 bytes) maeng6-1.jpg (42708 bytes)
maeng7-1.jpg (38135 bytes)   maeng8-1.jpg (52714 bytes)
maeng9-1.jpg (52943 bytes)

사당과 전면의 너른 마당

maeng10-1.jpg (50058 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