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영 가옥 

찾기 l English 

전통주택 

 

 

정재영가옥에 관하여    정재영가옥 경상북도 영천시 임고면 삼매리, 산간 깊숙한 오지에 위치한다. 정재영씨의 10대조인 매산 정중기(鄭重器; 1685∼1757) 선생이 천연두를 피해 이 곳으로 들어와 집을 짓기 시작하였고 그의 아들이 완성하였다고 한다. 현재 남아있는 집의 모습은 ㅁ자형 구성을 이루고 있다. 예전에는 현재의 집 앞에 튼ㅁ자형 주거공간이 있었으나 5~60년 전에 철거되었다고 한다. 정재영가옥은 여느 한옥들과 마찬가지로 안채, 사랑채, 사당 등으로 영역이 잘 나뉘어져 있으면서 동시에 결합되어 한 가족의 생활을 담아내는 주거공간을 이루고 있다. 정재영가옥의 공간구성에서는 남녀의 공간이 분절되어 있음은 물론, 세 세대의 여성들이 각각 자신의 영역을 가지고 생활할 수 있도록 여성의 공간이 세분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곧, 안주인은 안방을 중심으로, 안주인의 시어머니는 전면부에 있는 아랫방에서, 그리고 안주인의 며느리는 머릿방을 중심으로 생활을 하였다. 특히, 수납공간이 잘 갖추어진 머릿방(건넌방)과 그 동쪽의 좁은 마당이 만들어내는 며느리 영역은 다른 한옥들에서 찾아보기 힘든 재미있는 공간구성을 보여준다. 머릿방의 대청쪽 벽면에는 아이들의 질병이 낫기를 염원하는 언문의 글귀들이 아이들의 키 높이에 빼곡히 적혀있어서 눈길을 끈다. '검불선생이 박을 심어, 고순아비 뿌리 끊어 시들시들......' 병든 자식에 대한 어머니의 애절한 사랑이 느껴지는 흔적이다. 
   정재영가옥에서 또하나 특이한 공간은 사랑뒷방으로도 불리는 장방(골방)으로 시신을 안치했던 곳이라고 한다. 안채의 부엌 상부 합각부분에 까치구멍이라고 불리는 통풍구가 있는 것도 특이하다. 정재영가옥은 전면 계곡 건너편에 산수정(山水亭)이라는 정자를 두고 있다.

정재영가옥 배치도

 

후면의 언덕에서 본 모습

전경
사랑채

안채와 사랑채의 연결 부위

안채

안대청에서 전면의 아랫방 쪽을 본 모습.

며느리가 사용한 머릿방

사랑채 후면의 사당. 정재영가옥의 사당에는 입향조인 매산 선생을 모시고 있다. 매산공은 벼슬이 형조참에 이르렀던 분이다.

머릿방 동측의 좁은 마당. 외부에서 볼 때 시선의 사각지대를 이루고 있는 이 작은 마당은 며느리만의 아늑하고 은밀한 공간이다.

머릿방 앞의 작은 마당에서 본 사랑채 뒷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