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락당

찾기 l English 

전통주택 

 

락당에 관하여     독락당 일곽은  경상북도 경주시 안강읍 옥산리의 계곡을 따라 자리잡고 있다. 독락당은 조선시대의 유학자인 회재 이언적(李彦迪, 1491~1553) 선생이 관직에서 돌아와 은처한 주거였다. 사후에 회재는 퇴계 이황에 의해 동방4현(東方四賢)으로 불리었으며, 독락당 앞의 옥산서원에 배향되었다. 퇴계는 회재를 김굉필, 정여창, 조광조와 함께 동방4현이라 했다. 1532년에 지어진 독락당은 사랑채로서, 이미 1515년에 건립된 안채와 행랑채 영역에 부가되었다. 독락당 일곽에는 아름다운 정자인 계정을 비롯하여 사당, 어서각(御書閣; 임금의 어필을 보관한 건물, 후대에 지어짐) 등 여러 건물들이 자리잡고 있다. 이씨 가문에 의해 오랜 기간에 걸쳐 지어진 독락당 일곽의 건물들은 독특하게 설계된 담장에 의해 하나의 유기적인 주거영역으로 통합되어 있다. 독락당은 보물 413호로 지정되었다.

원경. 독락당은 낮고 폐쇄적으로 구성되어 있다.

솟을대문

독락당을 둘러싸는 담장이 계류로 연결되는 길을 만들어내고 있다.

사랑채인 독락당으로 들어가는 입구의 구성

독락당

독락당 내부에서 본마당

독락당 대청에서 본, 사랑채인 독락당을 계정과 연결해 주는 담장. 담장의 개구부를 통해 오리들이 노니는 계류가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