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학자의 시선으로 전통마을의 가치를 재발견하다 ― 새로운 건축 패러다임으로 읽는 전통마을 건축 순례기
 
전 근대시기에 조성되어 지금까지 사람들이 살고 있는 역사마을을 일컫는 ‘전통마을’은 자연과 조화를 이루며 살아온 선조들의 오래된 지혜의 공간이다. 그중에서도 하회와 양동마을은 2010년 8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다. 5, 6백 년의 역사를 지닌 한국의 전통마을이 21세기에 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그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다. 그렇다면 시대를 초월해 빛을 발하는 한국의 전통마을의 가치는 진정 무엇일까?
 
이 책은 ‘건축학자의 시선’ 으로 한국의 전통마을의 가치를 탐구한 건축 순례기이다. 거대한 집합적 공간인 ‘마을’의 공간 배치를 거시적인 안목으로 바라봄으로써, ‘전통마을’에 담긴 선조들의 오래된 건축학적 지혜를 새롭게 조명하고 있다. 1985년 대학원생 시절부터 26년간 전통마을을 찾아다니며 연구해온 건축학자 한필원, 그는 기존 서구 건축이론의 잣대에서 벗어나 한국의 전통마을에 내포된 철학과 원리들을 찾는 작업을 통해 건축의 패러다임을 바꾸어놓은 보편적 이론으로서의 전통 마을론을 펼친다. 전국의 대표적인 전통마을 12곳을 찾아 ‘사상, 문화, 사회, 환경’이라는 매우 포괄적이고 보편적인 네 개의 시선으로 우리 전통마을에 숨어 있는 논리와 질서, 그리고 시대를 초월하는 가치를 밝혔다.
옻골마을, 한개마을, 낙안읍성에서는 선조들의 사상이 어떻게 마을의 공간과 장소로 구체화되었는지를 살펴보며 구조마다에 위계성과 확장성이라는 질서가 부여되어 있음을 들려준다. 다양한 ‘문화’가 숨쉬는 성읍마을, 하회마을, 강골마을에서는 한국의 문화는 어디나 다 비슷하다는 고정관념을 깨며, 양동마을, 도래마을, 닭실마을 등 대표적인 씨족마을에서는 마을 공간 곳곳에서 성리학자의 전형적인 삶의 방식을 읽을 수 있으며, 원터마을, 외암마을, 왕곡마을에서는 자연과 조화를 이루어온 선조들의 지속 가능한 삶을 확인할 수 있다.
전통마을의 공간은 공동체의 소통과 결속을 뒷받침하며, 소수의 사람들이 최상을 차지하기보다 모두가 최적의 생활을 누릴 수 있는 해법을 담고 있다. 이 책은 우리 전통마을에서 땅과 건축과 인간의 진정한 관계를 재발견할 뿐 아니라 더불어 현재와 미래의 주거공간에 대한 훌륭한 지침을 들려준다.
 
전통마을의 물리적 현상들을 개별적으로 바라보기보다 유기적으로 연결해 파악하면, 전통마을은 물리적 공간과 정신적 내용이 결합된 의미 있는 하나의 체계로 다가온다. 사상?문화?사회?환경 등 네 가지 시선으로 그 의미 체계를 해석하면, 우리는 놀랍게도 전통마을에 이 시대가 가장 필요로 하는 가치들이 숨어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전통마을에는 공동체의 소통과 결속을 뒷받침하며, 소수의 사람들이 최상을 차지하기보다 모두가 최적을 누릴 수 있는 해법이 담겨 있다. 그리고 인간이 자연과 하나되어 건강하게 공존하는 다양한 논리들이 숨어 있다. 독자들이 이 책에 소개한 열두 마을을 하나씩 찾아서 이 글을 바탕으로 마을공간을 읽어 나간다면, 바람직한 주거공간에 담긴 소중한 가치들을 발견할 수 있으리라.
― <전통마을을 보는 네 가지 시선>(45쪽)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