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재고택(윤증선생고택)

찾기 l English 
전통주택 

에세이; 한옥 디자인의 교과서 - 윤증선생고택 

VOD     사랑채 누마루 대화

명재고택은 충남 논산시 노성면 교촌리에 위치하는 파평 윤씨의 한 종가이다. 명재 윤증선생(1629~1714)은 조선시대의 유명한 성리학자이다. 선생은 관직에 오른 적이 없었으나, 사실상 소론을 이끈 정치개혁의 기수이었다. 명재고택의 입지는 특별한 장소성을 가지고 있다. 곧, 노성 향교가 명재고택의 왼쪽(서쪽)에 자리잡고 있고, 노성 궐리사가 오른쪽에 자리잡고 있다. 궐리사란 공자의 영정을 봉안한 건물을 이르는데, 우리나라에는 수원과 노성 두 곳에 있다.       

명재고택은 18세기 초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1709년에 완공하여 1725년, 명재의 손자가 입주한 것으로 전한다. 명재고택은 ㄷ자 모양의 안채와 일자형의 중문간채가 튼 ㅁ자 모양을 이루고 있으며 여기에 사랑채가 연결되어 있고 사랑채 후면, 높은 곳에 사당이 배치되어 있다. 명재고택은 조선시대 중기의 가장 전형적인 상류주택이라고 할 수 있다. 명재고택은 윤증선생의 사회적, 학문적 지위를 생각할 때 결코 큰 규모는 아니나, 전통한옥의 전형적인 디자인과 아이디어들을 잘 보여준다. 특히, 명재고택은 인간적 척도(human scale)를 잘 구현하고 있어서 우리에게 편안한 느낌을 주는 한옥이다.  명재고택에는 대대로 종부들이 거주하며 주택을 잘 관리하고 있다. 그분들의 노력으로 명재고택은 아름다운 한옥의 모습을 오늘까지 잘 간직하고 있다. 명재고택은 중요민속자료 190호로 지정되어 있다.

안채의 진입부

행랑채와 사랑채의 측면 모습

안채로 진입하는 중문간

중문간에서 본 안마당. 내외벽이 있어 밖에서 잘 들여다보이지 않는다.

안채로 둘러싸인 안마당

안대청의 긴보 5량 구조

안채의 뒷뜰

 두 단의 높은 기단에 자리잡은 사랑채

사당으로 이어지는, 안채 측면(건넌방 뒷면)의 좁고 긴 마당. 며느리의 방인 건넌방에서 사용한 뜰로, 시선의 끝에는 커다란 나무가 심겨진 노단이 설치되어 있다.

안고지기라고 불리는 미닫이여닫이 문. 사랑방과 고방 사이에 있는 이 문은 정교한 세부처리와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아이디어를 보여준다.